Happiness in Daily Life


제목: [Film Review] Fomapan ACTION 400


글쓴이: 강인상 * http://www.kanginsang.com/

등록일: 2011-07-30 11:06
조회수: 1957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필름을 주제로 사용기를 써볼까합니다.



필름생활을 하면서 참 다양한 필름들을 사용하게 되는데요.


각 필름의 특성을 알면서도 지나치는 경우가 많아, 다음번에 쓰게 될 때에 도움이 되고자 이처럼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느낌이므로 그저 가볍게 보시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편의상 경어는 생략함을 널리 양해 부탁드립니다.
 
 

*Fomapan 400, action *

1. 자회사, Foma Bohemia.

현재 Foma는 1995년,

기존의 Fotochema라는 회사라는 국영기업이 민간기업으로 바뀌면서 설립되었으나,

그 시작은 1921년의 Fotochema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그 역사는 상당히 오래전부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2. 다른 흑백 필름에 비해 가격은 조금 저렴한 편이다.

같은 감도의 코닥 티맥스400의 70%-80%수준이며, 100ft필름의 경우에도 비슷하다.



3. '콘트라스트가 강하다, 선예도가 좋지않다, 같은 감도일 경우 그레인이 심하다.'등의

혹평을 듣곤 하지만, 실제 써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다.


-콘트라스트는 빛의 상황에 따라 역광일 때 주로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사광이나 순광일 때에는 생각보다 콘트라스트가 강하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다.

밝은 명부에서는 생각보다 더 밝은 명부를 보여주기도하며, 암부의 표현도 그다지 나쁘지 않은 편이다.


-선예도가 좋지 않다는 말은 동의 할 수 없다.

이번 포마팬을 사용하는 동안, 단 한번도 선예도에 대해서는 불만을 가진 적이 없으며

렌즈와 카메라의 조합이 양호하다면 충분히 날카로운 선예도의 사진을 만들어 주었다.


-그레인은 타 필름에 비해 도드라지는 편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레인은 TX에 버금가는 수준이나 그보다 심하진 않으며, 다른 필름보다는 도드라지는 것이 맞다.

스캔 후 스캔 원본 파일로 확인해 볼 때 이를 느낄 수 있었다.

TX를 주로 쓰는 입장에서 이는 단점으로 작용하진 않았지만,

부드러운 코닥의 티맥스, 후지의 아크로스를 좋아한다면 그 정도가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4. 퍼포레이션 부분의 필름 정보가 없다.

이번 필름 역시 100ft 필름을 말아서 사용하였는데, 현상 후 필름 넘버와 필름명이 있지 않았다.

따로 필름북에 기재를 해 놓고 있지만, 혹 보관을 따로 하지 않는 경우 후에 필름에 대한 정보가 부족할 수 있다.

단품 매거진의 필름은 퍼포레이션 상단에 fomapan이라고 적혀 있으며, 하단에는 각 필름의 번호가 있다.

하지만 이 이름과 번호가 현상 후 번지는 경향이 있어 그 부분은 단점으로 지적된다.



5. 필름의 유제면(상이 생기는 면=막면)이 약한 녹색을 띄고 있는 필름이다.

흑백 필름 중에 특유의 유제면을 띄는 필름들이 있는데, 예로써 티맥스는 보랏빛, TX는 진한 회색을 띈다.



6. 필름 베이스가 상당히 두껍다.

필름 베이스가 두껍다는 것은 보관에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필름베이스가 두꺼워 현상 후 다른 흑백필름과 비교했을 때 쉽게 말리는 경향이 없이

거의 완벽하게 펴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스캔 할 때 어렵지 않게 스캐너에 적용할 수 있다.



7. 관용도가 넓다.

대부분의 네거티브 흑백 필름이 그러하듯, 포마팬 역시 넓은 영역의 노출을 커버 할 수 있다.

ISO 400의 fomapan 400 action 필름은 감도 200-600까지의 노출이라면 감도 400의 데이터로 현상해도 무방하다.

증감현상 시 비슷한 감도(+,- 1)라면 큰 데이터 변화를 요구하지 않는 필름이다.


이 부분은 다른 유저들 사이에는 이견을 가질 수 있는 부분이긴 하지만,

노출을 상황에 따라 +1, -1로 촬영한 후 현상 데이터를 평소와 동일하게 해서 현상한 컷의 경우에

개인적으로 큰 문제가 된 적은 없었다.



8. 풍경 촬영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135필름으로도 풍경을 즐기곤 하는데, 이 포마팬은 풍경에서 마음에 드는 컷을 많이 보여주었다.

차가운 공기를 머금은 새벽의 촬영이 만족스러웠던 적도 있고,

설경의 화사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적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안개가 낀 풍경에 아주 마음에 드는 컷을 얻었다.


평소의 풍경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그레인이 도드라져 빛의 날카로운 느낌이 나며, 명부가 생각보다 밝게 표현되는 때가 있다.



9. 부드러운 인물촬영은 피하라.

사실 내일 웨딩 촬영을 준비하고 있는데, 포마팬이 몇 롤 남았지만 티맥스 필름에 먼저 손이간다.

큰 사이즈로 인화를 해 염두한다면 그레인의 영향이 적지 않기 때문에 다른 필름으로 추천하고 싶다.



10. 무난함보다는 특별함이 돋보인다.

포마팬은 다른 필름에 비해 개성이 강한 편이다.

때론 강하면서, 입자감이 도드라지만 유저가 그 특성을 잘 파악하고 사용한다면

충분히 좋은 컷을 보여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P.S.

사용기종

M6
Summicron 50mm DR
Summicron 35mm 1st 6/8
Summicorn 35mm 4th
Summilux 35mm 1st

현상

all data, Rodinal 1:50 20도 11분.
 
Film Scan
Minolta Dimage scan 5400-II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Script 게시판 설명
강인상
2011-07-25 1741
 사진 저작권 안내
강인상
2011-07-25 1743
9  [Leica M Lens] Summilux 35mm 1st-보석같은 렌즈를 만나다
강인상
2012-02-21 3686
8  2011년을 보내며... 1
강인상
2011-12-31 13492
7  수아 100일 촬영을 하고 왔습니다. ^ ^ 2
강인상
2011-08-11 1808
6  [Film Review] ILFORD XP2 400
강인상
2011-07-30 1914
 [Film Review] Fomapan ACTION 400
강인상
2011-07-30 1957
4  [Leica M-lens] Summicron 50mm 1st DR(Dual Range)
강인상
2011-07-30 9512
3  [Leica M-Body] CL(Compact Leica)
강인상
2011-07-30 2579
2  [Leica M-Body] M3
강인상
2011-07-30 3402
1  홈페이지 오픈 하였습니다. 2
강인상
2011-07-25 1841
  
1